블로그 이미지
음악감상, 뉴에이지, 크로스오버 음악, 드라마 OST, 영화 OST, 클래식, 아카펠라, 기타 등...
na야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Placido Domingo(플라시도 도밍고)

2008. 7. 2. 18:40 | Posted by na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말로 ‘즐거운 일요일’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플라시도 도밍고.

그는 가끔 ‘20세기 후반의 테너 중 누가 가장 뛰어난가’를 가리는 논쟁에서 파바로티와 함께 늘상 도마 위에 오른다. 이 경우 어느 한쪽을 지지하는 발언을 잘 들어보면 개인적인 선호를 드러내
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즉, 파바로티와 도밍고는 세부적으로 나눠볼 때,
직접적으로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뚜렷이 서로의 전문 분야를 나눠서 점하고 있다. 같은 작곡가의 경우라도 좀더 리릭한 작품은 파바로티가, 드라마틱한 작품은 도밍고가 나은 것이 당연하다.
파바로티가 천부적인 미성과 시원스런 고음의 뻗침을 자랑한다면, 원래 바리톤이었던 도밍고는 이런 점에서는 밀리지만 탁월한 극적 표현력과 드라마틱한 가창을 장점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도밍고는 자신의 의지로 고음을 점령한 인물이다. 그래서 더욱 그러한 특징이 잘 드러난다.
탁월한 배역 소화와 뛰어난 연기라는 측면에서도 도밍고를 능가할 인물은 드물다.
스페인의 마드리드에서 태어나 8세 때 멕시코로 건너간 도밍고의 부모는 스페인의 민속 오페라, 사르수엘라 가수 겸 극단장이었다. 멕시코 시티 음악원에서 피아노와 지휘를 배우다 나중에 성악으로 전향한 그는 16세가 되던 57년, 사르수엘라 극단에서 바리톤 가수로 데뷔해 젊은 스타 가수로 인기를 모았다.
20세가 되던 61년, 멕시코 시티 가극장에 역시 바리톤 가수로 데뷔했고, 같은해 ‘라트라비아타’의 알프레도 역으로 테너로서도 데뷔했다. 파바로티와 같은 해에 본격적인 테너가수로 데뷔했으니 활동기간으로 치면 두 사람이 같은 꼴이다. 하지만 도밍고는 당분간 바리톤도 병행했다

. 62년부터 67년까지 텔아비브·마르세유·뉴욕 등의 극장들을 전전하던 그는 68년에 이르러 기회를 잡게 되었다. 프랑코 코렐리의 역으로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에서 ‘아드리아나 르쿠브뢰르’의 마우리치오 역으로 데뷔해 대성공을 거둔 것이었다. 이후 베르디가 창조한 돈 카를로·오텔로·라다메스 등의 역할, 푸치니 및 베리스모 주요 작품, 프랑스 레퍼토리들에서 빛을 발하며 메트와 빈 국립 가극장·스칼라 극장·로열 오페라 극장 등을 누볐다. 따라서 도밍고는 파바로티보다 레퍼
토리 면에서 폭이 넓다고도 할 수 있다.
사르수엘라에도 계속 출연했고, 리사이틀도 가는 곳마다 많은 사람들을 불러모았다. 80년대 들어서는 어린 시절 잠시 공부했던 지휘에도 관심을 보이기 시작, 오페라뿐만 아니라 교향악단의 지휘대에도 섰다. 90년대 들어서는 ‘라 토스카’ ‘라 보엠’ 등의 오페라 지휘 중심으로 선회했다. 90년에는 아바도 지휘의 빈 국립 가극장 무대에 로엔그린으
로 등장하며 바그너에까지 욕심을 내기 시작했다. 이탈리아 오페라에서 바그너로 선회한다는 것은 성악 역사상 드문 일로 마치 무슨 금기를 깨는 것처럼 받아들여졌고,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후 도밍고는 의욕적으로 바그너에 도전, 91년 메트에서 레바인이 지휘하는, 그리고 빈 국립 가극장에서는 홀스트 슈타인이 지휘하는 ‘파르지팔’에 출연했다. 급기야 92년에는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에 데뷔해 레바인 지휘의 ‘파르지팔’에 출연했고, 이는 이듬해까지 이어졌다. 현재 ‘발퀴레’와 ‘트리스탄과 이졸데’에까지 도전한 상태다. 도밍고의 ‘오텔로’와 ‘아이다’ ‘돈 카를로’ 등은 역시 어떤 것을 들어보아도 수준급이다. ‘오텔로’는 정명훈 지휘로 바스티유 극장에서 녹음
한 최근의 음반(DG)이 있다. 아바도 지휘로 스칼라 극장에서 녹음한 ‘돈 카를로’(DG)와 ‘아이다
’역시 오래되지 않은 녹음. 영화배우 같은 외모, 연극배우 같은 연기를 과시하는 영상물도 많은 편이다. 그중에서 마젤 지휘, 프랑스 국립 가극장과 함께한 비제의 ‘카르멘’이 가장 유명하다.

<내용출처:Daum 신지식>






 ♡ 제 블로그가 유용하시면 구독해주세요~^^
♠그냥 가시지 마시고 댓글을 써주시면 블로거는 큰힘이 된답니다~~*^^*♠

'뮤지션' 카테고리의 다른 글

Karl jenkins  (0) 2010.09.17
Yo yo ma  (0) 2008.07.29
장영주  (0) 2008.07.15
Placido Domingo(플라시도 도밍고)  (2) 2008.07.02
김지연  (2) 2008.06.24
Yiruma(이루마)  (2) 2008.05.15
Mariah carey  (0) 2008.05.06
Madonna  (6) 2008.05.02

Comment

  1. 외국가수들은 다 멋있게생겼어요.. 마치 영화배우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