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음악감상, 뉴에이지, 크로스오버 음악, 드라마 OST, 영화 OST, 클래식, 아카펠라, 기타 등...
na야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1집 / 1998년 / 12세 “천사의 목소리”
2집 / 1999년 / 13세 “샬롯 처치”
3집 / 2000년 / 14세 “드림 어 드림”
4집 / 2001년 / 15세 “인챈트먼트”
5집 / 2002년 / 16세   베스트앨범 “프렐류드”

지금까지 4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전세계적으로 1,000만장 이상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한 영국 출신의 소녀 소프라노 ‘샬롯 처치’의 첫 번째 베스트앨범 “프렐류드”가 전세계 음악팬들을 찾아간다.  1998년에 발표되어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12세 꼬마소녀 샬롯 처치를 일약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시킨 1집 “천사의 목소리”(Voice of an Angel, Sony Classical CCK7799)로부터, 이듬해인 1999년 두 번째 앨범 “샬롯 처치”(Charlotte Church, CCK7830), 2000년에 발표된 그녀의 세 번째 앨범이자 첫 번째 크리스마스 앨범인 “드림 어 드림”(Dream a dream, CCK7888), 그리고 지난해(2001년)에 발표된 네 번째 앨범 “인챈트먼트”(Enchantment, CCK8092)에 이르기까지, 단 4장의 앨범으로 세계 음악 팬을 사로잡은 샬롯 처치만의 매력이 무엇인지, 그 비결과 진수가 들어있는 음반이 바로 이 베스트 앨범 “프렐류드”다.
정말로, 샬롯 처치의 매력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무엇이 1,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것일까? 그것은 결코 한 마디로 설명될 수 없는 것이다. 이제 막 피기 시작한 꽃의 순수함, 이제 막 익기 시작한 과일의 싱그러움, 이제 막 걷기 시작한 아이의 순진함, 이제 막 불기 시작한 바람의 살랑거림이 그녀에게 있었다. 호감을 주는 미소와 아름다운 생김새, “제가 천사라구요? 저희 엄마한테 물어보세요”라고 말하는 장난기 많은 소녀의 생기발랄함, 그리고 무엇보다도 노래는 물론, 노래를 부르는 것 자체를 즐기는 열정을 갖고 있었다. 유명 소프라노 레슬리 가렛은 샬롯 처치와의 첫 만남을 잊지 못한다고 했다.
“내가 그녀를 처음 만났을 때 삶과 음악에 대한 그녀의 강렬한 열정은 금새 저를 사로잡았습니다. 샬롯의 목소리는 매우 사랑스러울 뿐만 아니라 신선하고 매혹적이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것이 결코 평범하지 않다는 점이었습니다. 목소리의 성숙함은 분명 열두 살의 나이를 넘어서는 것이지만 동시에 우리는 그녀가 아직도 한 사람의 어린이란 사실을 듣게 되는데 그것은 매우 독특한 조화입니다. 샬롯의 밝고 강한 품성은 그녀가 무엇을 부르든지 이들을 완벽하게 소화시키고 있으며 스타일과 음악성에 대한 샬롯의 뛰어난 감각 때문에 그녀의 첫 번째 레코딩은 반드시 히트할 것이라 확신합니다. ”
그리고 그녀의 말대로 그녀의 첫 번째 레코딩은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제 그녀의 나이 열여섯. 언젠가는 그녀도 나이를 먹고, 어린이에서 소녀가 될 것이고, 소녀에서 숙녀가 될 것이라고 했던 말처럼, 이제 열여섯의 어엿한 소녀가 되었다. 아니 ‘결코 어리지 않은 소녀’이자 ‘아직은 어린 숙녀’의 과도기를 경과하고 있다. 그리고 여기, 그녀의 12살 데뷔 때부터 16살 현재까지의 모든 것을 담은 한 장의 앨범이 있다. 그녀가 프리마 돈나가 되든 대중가수가 되든 뮤지컬 무대에 서든, 그 어떤 곳에 있든, 언제나 동일한 과거로서 존재할 추억의 기념반이 지금 탄생하고 있는 것이다. 세계인이 환호했던 변성되지 않은 한 소녀 소프라노의 맑고 순수한 음성, 그녀가 들려주었던 하나하나의 다채로운 레퍼토리가 지금 하나의 매듭을 맺고 있는 것이다. 


이 앨범에는 총 18곡의 노래가 수록되어 있다. 일명 ‘천사의 목소리’라는 닉네임을 갖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을 보고 소니뮤직(영국)의 사장 폴 버거가 전격적으로 앨범 발매 계약을 결심했던 노래 ‘피에 예수’로부터 시작해서 시간의 순서대로 곡들을 담고 있다.뒤로갈수록 더 최근에 녹음한 곡들이다.  기존에 발매되었던 앨범(정규앨범 4장과 크리스마스 캐롤 앨범 “크리스마스 인 비엔나”, “뷰티플마인드” 오리지널 사운드트랙) 가운데 특히 팬들의 사랑이 뜨거웠던 13곡,  샬롯 처치가 노래를 불러 화제가 되었던 아카데미상 수상영화 “뷰티플 마인드”의 엔딩 타이틀곡이 수록되어 있고, 반갑게도 4곡의 새로운 녹음이 포함되어 있다. 샬롯 처치의 목소리로 듣는 사이먼과 가펑클의 “험한 세상에 다리가 되어”는 매우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클래시컬 크로스오버 보컬이라는 신조어를 낳은 장본인의 베스트 앨범답게, 이 음반에는 정통 클래식 곡은 물론, 팝송, 캐롤, 영화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담겨져 있다. 실로, “샬롯 처치”의 목소리, 성향, 레퍼토리 등 그녀의 전반을 알 수 있는 이상적인 가이드반이자, 그녀를 주제로 하여 만들 수 있는 최고의 컴필레이션 앨범이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레퀴엠”에 등장하는 ‘피에 예수’, 아일랜드 얼스터 지방의 전통 민요인 ‘마이 래건 러브’, 카를 오르프의 “카르미나 부라나”에 등장하는 ‘인 트루티나’, 세자르 프랑크의 ‘생명의 양식(파니스 안젤리쿠스)’, 그리고 ‘어메이징 그레이스’는 화제의 첫 번째 데뷔앨범 “천사의 목소리”에서 선택되었다. ‘저스트 웨이브 헬로’, 롯시니 작곡의 ‘라 파스토렐라’, 그리고 아일랜드 전통 민요인 ‘She moved through the fair’는 두 번째 앨범 “샬롯 처치”에서,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프렐류드 1번을 편곡한 ‘아베마리아’와 ‘드림 어 드림’은 세 번째 앨범 “드림 어 드림”에서, 그리고 마지막 정규 앨범인 “인챈트먼트”에서는 ‘플라워 듀엣’, 비제 “카르멘” 중 ‘하바네라’, 그리고 조쉬 그로반과의 듀엣으로 화제가 되었던 데이빗 포스터의 곡 ‘더 프레이어’가 선곡되었다.  ‘올 러브 캔 비’는 원래 “뷰티플 마인드”의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수록되었던 곡이고, 가브리엘 포레의 “탄툼 에르고”, 폴 사이몬의 “험한 세상에 다리가 되어”, 마스카니의 “성모 마리아”, 그리고 “It’s the heart that matters most”가 이번 앨범을 위하여 새롭게 레코딩되었다.

17세, 18세, 19세, 20세, 25세의 샬롯 처치는 어떤 모습일까. 샬롯이 지녔던 ‘노래하는 어린 천사’로서의 이미지는, 시간이 흘러가는 한, 결코 영원히 간직할 수 없다. 아마도 이 베스트 앨범은 그녀의 이러한 이미지와 조우하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다. 과거의 가장 아름다웠던 모습과 그 이미지를 사진찍기 하고 추억하는 기쁨을 누리는 한편, 이제 어떠한 모습으로든 성장하고 변화할 수밖에 없는 그녀의 미래에 대한 설레임과 기대 같은 것이 함께 생겨나는 것이다. 앨범의 제목 “프렐류드”는 그런 의미에서 붙여진 것이 아닐까. 이제 막 숙녀로서의 발걸음을 떼기 시작한 샬롯 처치의 머리 위로 흐르는 화려한 서곡과 같다는 의미에서.

(자료제공: 소니 클래식)


♡ 제 블로그가 유용하시면 구독해주세요~^^
♠그냥 가시지 마시고 댓글을 써주시면 블로거는 큰힘이 된답니다~~*^^*♠

'뮤직 > 팝페라(Popera)'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drea bocelli-Romanza  (8) 2009.11.01
Charlotte Church-Charlotte Church  (2) 2009.10.09
Andrea bocelli-Sentimento  (4) 2009.10.05
Charlotte church-Prelude(The Best of Charlotte church)  (0) 2009.10.04
Sarah brightman-Timeless  (6) 2009.10.02
Sarah brightman-La luna  (0) 2009.09.27
Sarah brightman-Eden  (8) 2009.09.27
Josh groban-Live at the Greek  (0) 2009.09.13

Comment